잠자리 나빌레라

2014. 9. 21. 00:30시선 - PHOTO

 

 

 

 

잠자리 사진을 올리면서

나는 조지훈 시인의 승무라는 시가 떠 올랐다

 

 

얇은 사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레라

 

파르라니 깍은 머리

박사 고깔에 감추오고

 

두 볼에 흐르는 빛이

정작으로 고와서 서러워라

.

.

.

(조지훈-승무 중에서)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CHUL2's Blog

http://chul2.tistory.com

 

'시선 - PHOTO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오해와 진실  (0) 2014.09.26
연애감정  (6) 2014.09.25
노란리본  (1) 2014.09.25
또 하루 멀어져 간다  (4) 2014.09.24
회상  (2) 2014.09.23
잠자리 나빌레라  (2) 2014.09.21
시선 : 해 질 녘  (4) 2014.09.20
물에 비추인 사군자 竹  (0) 2014.09.19
새끼손가락  (4) 2014.09.17
종이 비행기 paper airplane  (0) 2014.09.17
로봇 격투대회에서 담은 사진  (0) 2014.09.16